아날로그 취미의 습격 (2) : 필름 사진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

아날로그 취미의 습격 (2)
필름 사진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

지난 호에서 기자는 필름 사진 입문을 위해 필요한 준비물인 카메라 바디, 카메라 렌즈, 그리고 롤필름에 대해 소개했다. 이번 기사에서는 실제로 필름 사진 찍는 법과 필름 사진 취미를 향유하는 방식을 제시한다.
먼저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세 준비물의 결합이 필요하다. 카메라 렌즈를 바디에 마운트하고 롤필름을 카메라 바디에 로딩한다. 필름이 제대로 로딩되면 사진을 찍기 전 세팅을 시작한다. 로딩된 롤필름의 감도를 확인한 뒤 카메라를 그 감도에 맞춰 설정한다.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결과물을 얻기 위한 조리개 값과 셔터 속도에 맞게 카메라를 조작한다.
모든 설정이 완료되면 카메라 셔터를 눌러 사진을 찍는다. 셔터를 누를 때는 초점을 맞춰야 하는데 이 과정은 피사체의 상을 보면서 이뤄지므로 한쪽 눈을 카메라 뷰파인더에 대야 한다. 수동 초점인 경우에는 렌즈의 링을 돌리고, 자동초점인 경우에는 반셔터를 누르며 뷰파인더로 상에 초점이 맞는지를 확인한다. 위의 조건이 갖춰지면 흔들림 없는 안정된 상태로 셔터를 누른다.
이때 첫 컷과 36번째 컷은 가벼운 마음으로 찍는 것을 추천한다. 빛으로 인한 열화나 상 겹침 등으로 사진이 제대로 나오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자신이 사용하는 롤필름이 몇 컷짜리인지를 확인해야 한다.
이렇게 얻은 필름 사진은 어떻게 즐길 수 있을까. 기자는 크게 3가지 방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첫 번째, 현상한 필름을 앨범에 잘 보관하자

이 필름은 일종의 원본으로 스캔한 파일이나 인화한 사진을 잃어버린다 해도 다시 만들어낼 수 있다. 그리고 현상된 필름을 영사기에 넣어 하나씩 돌려 보며 옛 추억에 잠길 수도 있다. 필름이 보관된 앨범을 한 장씩 넘겨보며 왠지 모를 뿌듯함을 느끼는 건 덤이다.

두 번째, 사진을 인화해 나눠 보자

필름에 맺힌 상을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 현상소에 필름을 맡긴다. 현상소에서는 필름에 약품 처리를 하여 사진의 상이 나타나게 하는 현상, 현상된 상을 디지털 데이터로 바꿔주는 스캔, 그리고 인화지에 상을 옮겨 주는 인화를 할 수 있다. 현상은 필수적인 과정이고, 사진을 손쉽게 공유하기 위해서는 스캔, 사진을 물리적으로 간직하거나 전달하기 위해서는 인화를 한다. 마음에 드는 사진을 인화해 그 순간을 함께한 사람들에게 나눔으로써 보람을 느껴보길 권한다.

세 번째, 셔터 누르기 전의 과정을 음미하자

필름 사진은 초기 비용에 비해 유지 비용이 많이 든다. 사진 36컷을 얻기 위해 롤필름 값, 현상 비용만 최소 7000~8000원이 필요하니 셔터 한 번 누를 때마다 최소 200원이 소비된다. 거기다 스캔과 인화를 위해서는 비용이 더 필요하다. 이미지 생성과 삭제가 편리한 디지털 사진과는 다른 특성이다. 따라서 필름 사진은 한 컷, 한 컷을 신중하고 소중하게 찍어야 한다. 숨을 고르고 주변을 살펴보자. 자신이 담고 싶은 피사체를 정하고, 피사체를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하자. 모든 결정이 끝나면 셔터를 눌러 그 순간을 담아 보자.

(본 기사는 가장 일반적인 필름 카메라의 형태인 일안 반사식 카메라(single-lens reflex camera)와 35mm 규격의 36컷 롤필름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곽민섭 기자/영남
<udden7@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