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를 배경으로 한 음악들 – 노래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다

2020년은 코로나로 인해서 많은 것들이 변화한 해였다. 짧은 해프닝으로 끝날 것 같았던 코로나 감염 사태가 대유행을 거친 이후, 시국이 장기화하여 급기야 수험생들이 마스크를 끼고 수능을 치렀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근 1년간 지속하면서 사람들은 모두 지루함과 답답함, 그리고 우울감을 극복하기 위해 나름의 행동을 취해왔다. 특히, 아티스트들은 본인의 재능을 살려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가수 이적은 “당연한 것들”이라는 곡을 발표했다. 제목처럼, 코로나 사태 전에 “거리를 걷고, 친구를 만나고, 손을 잡던” 평범한 나날같이 당연한 것들에 대한 노래이다. 그렇게 당연한 것들을 이제 누리지 못해 소중함을 알았고, 다시 누릴 수 있는 날까지 서로 응원하면서 어려움을 같이 극복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희망을 잃지 말고, 코로나 사태가 끝나는 날까지 서로를 지지하자는 뜻을 담아 많은 사람의 공감을 얻었다. 당연시하며 누렸던 것들이 당연하지 않게 된 상황에 적절한 노래였기에 따라온 반응이다. 가수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에서 “Life goes on”, “Fly to my room” 등의 노래에서 코로나19 에 관해 얘기한다. “Life goes on”에서는 코로나19가 세상을 멈춘 것 같은 상황에서도 삶은 계속된다는 얘기를 하고 있다. “어느 날 세상이 멈췄어, 아무런 예고도 하나 없이”라는 가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사회가 마비되었음을 , “발자국이 지워진 거리”라는 가사에서는 외출을 자제하는 상황을 표현했다. 곡 “Fly To My Room”은 ‘내 방을 여행하는 법’에 대한 노래이다. 어디로든 떠나고 싶지만, 그럴 수 없으니 내 방을 여행하는 것이다. 노래 초반에는 “Get me outta my blues”(해석: 나의 우울함에서 탈출할 수 있게 해줘) 등 코로나 블루(코로나로 인해 활동량, 생활방식이 제한적으로 바뀌면서 느끼는 우울감)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도 있다. “누가 저 시계를 돌려줘. 올해 다 뺏겼어. 아직 난 침대 속” – 이 구절은 모두의 심정일 것이다. 1년이라는 귀중한 시간을 원하는 대로 보내지 못했고, 그로 인해 많은 시간을 방에서 혼자 보내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공유할 수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내 방을 새로운 시각으로 보면서 여행하듯이 생각하면서 우울감을 해소하자는 뜻을 담고 있다. 유명한 가수들도 코로나19로 인해 바뀌고 경직된 상황에 안타까움을 느끼고 그 감정을 표현하고, 같이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이번 해는 끊임없는 기다림의 해였다.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것, 일상을 언제 되찾을지 모른다는 것이 많은 사람을 힘들게 하고 있다. 노래 가사에도 나와 있듯이, 당연히 누리던 나날들의 소중함을 기억하고, 그만큼 희망을 품고 모두가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서로를 응원할 시기이다.

손정민/가천
201937026@medicine.gachon.ac.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