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예과가 알고 싶다

의예과가 알고 싶다

“노세 노세 예과 때 노세 본과 가면 못 노나니 예과는 천국이요 본과는 지옥일세 얼씨구 절씨구 차차차 ~” 이렇게 시작하는 노래는 바로 ‘의예과송(예과송)’이다. 요즘 이 노래를 아는 의예과 학생은 많이 없겠지만 이전 세대의 예과생들이 부르던 이 노래 가사에서 과거와 현재 예과생들의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음을 엿볼 수 있다. 의과대학 선배들은 늘 예과생인 후배들에게 “지금 놀아! 본과 가면 못 놀아!”라고 말한다. 그렇게 우리 의예과생들은 목적과 방향이 뚜렷하지 않은 평범한, 아니 버려지는 시간들로 예과 2년을 보내기 십상이다.

예과는 언제 어떻게 생겨나게 된 것인가?
의예과 교육과정의 목표는 무엇인가?
나는 어떻게 예과 2년을 보낼 것인가?

예과생이라면 누구나 의예과 2년에 대한 이러한 고민을 한 번쯤 해보았을 것이다. 의예과醫豫科에서 ‘예’는 ‘미리 예(豫)’라는 뜻을 갖는다. 즉 의예과는 의학을 배우기 위한 기초를 쌓는 단계이다. 그 기초란 ‘자연과학’과 ‘인문사회학’을 말한다. 2년간의 과정은 자연과학을 통해 자연과학의 지식을 습득하는 것과 동시에 인문사회학을 통해 소양을 쌓는 시간이어야 한다.
이러한 의예과가 처음 도입된 것은 1926년 우리나라 최초로 정규대학과정이 생겨서 경성제국대학(현 서울대학교의 전신)이 창설되고 이에 따라 예과가 생겼을 때이다. 의학 교육의 초기에는 단기간에 국가나 사회가 요청하는 의료인을 공급하기 위하여 어려움을 감수하여야 했고 또 일본 식민지 치하에서의 통치 권력의 영향력 행사 때문에 의학전문학교는 의예과 과정을 별도로 두지 않고 중고등학교 졸업자에게 소정의 짧은 기초 소양 교육과정을 부여한 후 바로 의학전문과정에 투입하였다. 그러나 이미 양성된 의사들의 지역사회에서의 임무나 역할, 그리고 의학지도자의 양성에 대한 재조명이 이루어지면서 의사라면 당연히 갖추어야 할 전문지원적인 자질을 습득하게 하여야 한다는 요구와 제국대학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다른 분야의 예과 교육과 더불어 생긴 과정이 바로 ‘의예과’이다.
의예과 교육과정의 개발은 아직 진행형이다. 백과사전에선 ‘의예과’를 ‘의과 대학 교과 과정에 필요한 예비지식을 습득시키기 위하여 설치한 2년 과정의 예과’라고 정의하고 있다. 즉 의예과 2년은 ‘인간’을 먼저 생각하는 의사가 되기 위한 교양을 쌓는 시기라고 볼 수 있다.
각 나라에서 추구하는 의사상을 살피면, 의사라는 직업이 가지는 윤리성, 책무성, 전문 직업성 등에 포커스를 맞춰 현대 사회의 의사 가치가 지식을 많이 알고, 환자를 잘 치료하는 것 이상의 윤리적인 덕목을 강조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예과생에겐 공부량이 많아 다른 소양을 쌓을 시간이 상대적으로 적은 본과 4년의 시간을 보내기 전에 미리 의사가 가져야 할 윤리적인 덕목 등을 갖출 시간이 주어진 것이다. 따라서 이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말고, 봉사, 문화생활, 여행, 독서, 사람들과의 교제 등 다양한 경험을 통해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며 알찬 예과 2년을 보내는, 보내고 있는 예과생들이 되기를 바란다. 또한 ‘좋은 의사’에게 필요한 역량을 알고 이를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할 수 있는지 스스로 생각하고 실천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한아영 기자/이화
<gksksla6365@naver.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