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쓸모있는 해부학 꿀팁

의과대학 하면 사람들이 많이 떠올리는 것 중 하나가 해부학이다. 해부학은 의학의 꽃으로, 인체의 구조와 형태를 이해하고 그에 따른 기능을 이해하는 과목이다. 인체를 이해하는데 핵심이 되는 과목이기에 일반적으로는 의예과에서 의학과로 진입하면서 가장 먼저 배우게 되는 과목이다. 의예과보다 갑자기 많이 늘어난 공부량과 실습으로 인한 피로로 인해 적응에 다소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기에 해부학을 배우기 전에 알면 좋은 정보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언뜻 생각하기에는 전자기기가 대체 무슨 상관일까 싶지만, 선배와의 대화 혹은 의대숲 페이스북 페이지와 같은 인터넷에서 이와 관련한 얘기를 많이 듣거나 본 적 있을 것이다. 이전까지 공부를 대부분 책이나 유인물로 진행했던 것에 비해 의학과 진입 이후의 공부는 대부분 교수님이 준비하신 ppt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교재로 적힌 원서로 수업을 하기에 교수님과 학생 모두 어려운 면이 있기 때문이다. 교수님께서 생각하시기에 과목의 핵심적인 부분만 간추려 사진과 내용을 담은 것이 강의록이고, 비록 이렇게 간추렸지만, 학생이 매 수업마다 프린트해서 필기하기에도 시간과 가격 측면의 비용이 전자기기의 값을 웃돌 정도로 만만찮기 때문이다.
노트북의 경우 타자를 이용한 빠른 필기가 되고 여러 서류 작업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무겁고 배터리가 빨리 달며 손으로 하기 편한 필기를 타자로 치기에는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다. 해부학에서 교수님께서 그려주시는 그림 필기 및 ppt의 그림 파일에 대한 부연설명, 생화학 등 갖은 기초의학에서의 화학식 및 그림 필기가 손으로 필기하기 편하기에 많은 의학과 학생들은 태블릿PC를 펜과 함께 구비한다. 일부 학생의 경우 태블릿PC와 노트북의 장점을 겸비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서피스북과 같은 컨버터블 PC를 구매하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은 태블릿PC 하나만을 많이 사며, 애플사의 아이패드를 가장 많이 구입하는 편이다. 필기감이 좋고 애플 앱 스토어에서의 필기 앱이 훨씬 좋으며 대부분이 아이패드를 구입하는 실정에서 강의실이나 열람실, 도서관에서 자료를 주고받을 때 에어드랍을 이용하면 매우 편리하기 때문이다. 8시간 동안 강의를 들으며 필기를 해도 배터리가 부족하지 않은 것도 큰 장점이다.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더블모니터가 되는 규격인지, 용량은 얼마로 할 것인지, CPU의 사양은 어떠한지, 가격은 얼마인지 등의 사양을 의학과 진입 전에 신중히 고려하여 구매해놓는 것을 추천한다. 의학과 학생들은 아이패드 6세대 혹은 아이패드 프로 3세대를 많이 사용한다.
아이패드를 구매했다면 필요한 앱을 알아보자. 우선 해부학 관련한 앱이 필요하다. 해부 이론 및 실습 시 인체의 모식도를 통해 공부하게 되는 경우가 많기에 Complete anatomy와 Essential anatomy가 좋다. ppt 혹은 pdf로 배부되는 강의록에 필기하기 위한 필기 앱으로는 Notability와 GoodNotes가 있는데, Notability가 녹음 기능이 지원되어 필기를 놓친 부분을 메우고 복습하기에 좋다. 그 외 부수적으로 쓸 만한 앱으로는 hwp 등의 다양한 형식의 파일을 관리할 수 있는 Polaris Office, 공지 확인 및 단톡방에서의 자료 다운로드 용도로만 사용하면 괜찮은 카카오톡이 있다.
직관적이고 구체적인 내용을 다뤘다면, 그 이외의 추상적인 방법에 대해서도 얘기해보고자 한다. 의학과 공부가 걱정되어 읽게 된 것이겠지만, 골학 이외의 예습을 추천하지 않는다. 대부분의 기초의학이 학교별 그리고 교수님별로 진행방식의 차이가 매우 크기 때문에 그 방식을 따르면서 과목을 이수하는 것만으로도 어려움이 많이 따르기 때문이다. 골학 또한 학교별 진행방식의 차이가 크다. 대부분의 동기들이 하는 보편적인 방식을 따르는 것을 추천하나 다소 불합리한 면이 있는 학교도 종종 있기에 정규 과목으로 승인된 일부 학교를 제외하면 실현 가능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하는 것도 좋다. 올바른 공부습관 형성을 위해 태블릿PC를 공부 이외의 목적으로 일절 사용하지 않기를 권한다. 이 때문에 카카오톡이 큰 걸림돌이 되기도 하지만 태블릿PC를 이용한 카카오톡은 다소 불편하니 이러한 불편함을 느꼈으면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공부 장소로는 열람실이나 도서관을 추천하나, 그 이외에 집이나 카페 등 개인에게 맞는 집중할 수 있는 장소를 찾는 것이 좋다. 수업을 따라가기 난해할 정도로 진도와 동떨어졌거나 교수님의 수업과 잘 안 맞아도 가능한 출석 하고 수업을 들으면서 강의실에서 할 수 있는 본인의 공부를 최대한 하는 것이 좋다. 거의 불가능하겠지만 성실하고 학습능력이 뛰어나 강의록과 족보를 모두 숙지할 수 있다면 수업 중간에 궁금했던 점을 구글과 유튜브에 검색해 추가 자료를 읽고 확인한 뒤 교수님께 질문하여 깊은 이해도를 갖추면 훌륭하다. 해부학은 동기들과의 조별 실습으로 인한 불화 및 체력 소진, 갑작스러운 공부량 증가 등으로 지치기 쉬우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정말로 포기하고 싶은 순간에 살짝 쉬어가는 것도 하나의 대안이 될 수는 있으나, 그래도 한번은 다시 정말 굳은 마음으로 고비를 딛고 일어설 수 있어서길 바란다. 무사 진급을 기원한다.

신민철 기자/을지
<smc6743@naver.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