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134호

메르스 사태 당시와 비교해본 코로나 국면 속 한국 보건의료체계

이번 코로나 사태 속에서 한국의 방역은 외신들의 많은 찬사를 받고 있다. 누적 확진자 수 200만 명, 누적 사망자 수 20만 명을 돌파하며 전 세계를 팬데믹(pandemic)의 상황으로 몰아넣은 코로나19를 성공적으로 극복하였기 때문이다. 한국 또한 초기의 상황은 녹록지 않았다. 중국과 지리적ㆍ경제적으로 가까워서 우한 발생 초기부터 감염자가 꾸준히

No Thumbnail

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난 총선, 공약으로 미리 보는 보건의료 분야의 변화

28년 만에 최고 투표율을 기록하며 국민적 관심을 모았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이 총 180석을 확보하며 압승을 거두었다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의석수 포함). 총 300석으로 구성된 국회에서 60%에 해당하는 180석을 확보했다는 것은 입법 과정에서 표류한 법안을 신속하게 처리하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까지 가능한 막강한 권력을 얻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의 진단과 치료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효과적인 진단과 치료방법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코로나19의 진단은 질병관리본부 지정의료기관에서 피검사자의 검체를 채취하여 키트를 이용해서 진단한다. 검체는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의사의 지도하에 시행)가 상기도(코와 입, 기도 등), 하기도(폐)에서 총 2가지 검체를 채취한다. 상기도 검체의 경우 콧구멍 깊숙이 잘 휘어지는 면봉을 삽입해 분비물을 채취하거나

우리나라의 의료보험제도-국민건강보험

우리나라의 의료보험제도-국민건강보험 의료보험의 기본적인 역할은 의료서비스 이용자가 평소에 일정액을 미리 지불함으로써 필요할 때 의료서비스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게 하여, 질병에 수반하는 의료비의 부담과 소득 상실 등의 위험을 국가와 국민이 공동 부담하는 사회보험 형태의 의료보장 제도를 말한다. 우리나라의 의료보험은 1963년 의료보험법 제정을 시작으로 2000년 국민건강보험으로 개칭하며

No Thumbnail

[편집자가 독자에게] 글쓰기, 그리고 함께 얻어지는 것들

[편집자가 독자에게] 글쓰기, 그리고 함께 얻어지는 것들 의대생신문이 벌써 올해 두 번째 호를 발행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첫 호가 배송되었지만 아마 개강이 미뤄져 받아보지 못한 학교도 있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학교마다 개강 일정이 조금씩 달라지면서 신문 발행을 언제 하는 것이 좋을지, 독자 여러분들이 신문을 받아볼

실제 대학병원과의 싱크로율은? 드라마

실제 대학병원과의 싱크로율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응답하라> 시리즈,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 매 작품마다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의 신작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전국 시청률 11% (4월 9일 5회 기준, 제공: 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탄탄한 배우들의 연기와 현실감 있는

‘나’를 잊은 당신에게

‘나’를 잊은 당신에게 책<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것들> 저자 장석주, 을유문화사 수많은 사람들이 COVID-19에 힘겹게 맞서 싸우고 있는 이 시기에, 우리는 최소한의 역할인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고자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 평소에 비해 사람들을 만나는 일이 줄어들고 활동반경이 좁아지다 보니 매일 반복되는 비교적 단순한 생활을 하게 되기도

제 18대 의대협 회장단 인터뷰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18대 회장단/이사진입니다. Q. 의대협 회장단에 출마하게 된 계기가 뭔가요? 출마 계기는 회장단 모두가 다 다를 것 같은데요, 누군가의 꼬임에 넘어가서 하게 된 사람도, ‘답답하면 니가 하던가’라는 말에 따라 정말 답답해서 출마하시게 된 분도 계십니다. 개개인의 출마 계기는

코로나19 발(發) 의학교육, 어떻게 바뀌었나?

2020년, 새해를 맞으며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이하 의대) 학생들은 각자 예정된 ‘평소의’ 학사일정에 맞추어 신년 계획을 세웠을 것이다. 부푼 꿈을 안고 의사가 되기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딛는 신입생들은 새로 만난 동기들과 함께 봄날의 캠퍼스를 거닐며 벚꽃의 낭만을 즐기려 했을 것이다. 예과 과정을 마치고, 해부학 실습을 시작하게 되는 예과